송도커피와 베요 오리존떼

Roas****
2024-03-02
관심받은 수 359

햇수확 _ 페루 베요 오리존떼 게이샤 워시드

1. 

내가 이 농장을 알게 된 것은 작년이다. 2022 CoE 대회 심사장에서 막시모 씨의 커피를 맛보고 낙찰받고자 바로 마음먹었다. 손님들께도 너무 마음에 드는 커피를 만났다며 심사 중 생중계 하듯_물론 심사 중이었으므로 농장 정보 없이_밤에 잠 못자고 피드 올리며 호들갑 떨었던 즐거운 기억이 있다. 한국에 돌아와서는 옥션날만 기다렸었다.




작년 CoE Peru 심사(아야쿠초), 베요 오리존떼 농장주




 올해 베요 오리존떼는 8위를 했다. 리마에서 나흘 간 CoE 심사가 이어지는 동안 내심 막시모 씨에게 좋은 성과가 있었으면 하고 바랐다. 심사가 끝나고 우승 커피들 순위가 발표되었을 때, 작년 상위권 농장들 가운데 올해엔 이름이 안 보이는 곳들도 많았다. 그런 중 다시 그 이름을 보게 되다니! 올해 페루 기후 상황이 좋지 않아 농장들이 여려움을 많이 겪었다고 들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10위권에 그의 커피가 들어간 것은 여간 반가운 일이 아니었다. 




올해 CoE 페루 심사장(리마)





송도커피가 베요 오리존떼 커피를 낙찰받았던 작년, 그들은 커피를 처음 수출했다고 한다. 커피가 낙찰되어 받은 커피값으로 자신들의 비용을 모두 충당할 만큼 충분히 돈도 얻었다고 말했다. 여전히 커피 나무와 작은 집 외엔 대단히 무얼 가진 것이 없어 보이는데 충분한 돈을 얻었다니. 여기 전기도 최근에 들어오게 되었다. 베요 오리존떼 농장 연간 생산량은 파치먼트(우리가 소비하는 커피(씨앗)을 둘러싸고 있는 껍질을 제거하지 않은 상태 무게) 기준으로 1톤도 되지 않는다. 농장 가기도 쉽지 않다. 리마에서 일요일과 수요일에만 항공편이 있다. 비행기에서 내리면 다시 자동차로 울퉁불퉁한 길을 따라 네댓 시간 가야 한다. 나는 리마에서 항공편 일정이 맞지 않아 농장 방문은 내년으로 미뤘다. 


다음은 작년 베요 오리존떼 낙찰 커피를 소개하는 카드에서 따온 내용이다. 

"농장으로 가는 길에 수평선을 볼 수 있어요. 이곳의 기온은 연중 매우 서늘합니다. 아침 저녁으론 아주 춥지요. 우리 가족은 농장 이름을 함께 고민했어요. Alto Lurín, Buenos Aires, Bello Horizonte 중 하나로 정하기로 추려졌죠. 오래 이야기 나눈 끝에 우린 농장 이름을 Bello Horizonte로 결정했습니다. 2005년 이야기입니다." - Farmer "MAXIMO MUÑOZ"


베요 오리존떼 농장은 페루 후닌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이 지역은 페루 수도인 리마를 서편으로 이웃한다. 농장으로 가는 길에 볼 수 있다는 그 수평선이란 아마도 리마와 접하고 있는 드넓은 태평양의 그것이리라. 하늘 아래 고원 농장에서 멀리 리마 땅 너머로 보이는 수평선, 상상 만으로도 경이롭다. 비옥한 토양, 서늘한 기후에 아름다운 수평선. 여기에 이곳에서 오랜 세월 커피 나무를 길러 온 가족의 노고가 더해져 오늘의 이 커피가 되었겠구나. 



2. 

올해 송도커피가 베요 오리존떼 커피를 다시 소개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다. CoE 참가를 위해서는 정해진 기간에 커피를 제출해야 한다. 이 커피는 막시모 씨가 커피를 출품한 후에 조금 더 나온 커피다. 1kg 아니 50g까지 모두 한국으로 가져왔다. 커피는 농작물이다. 비록 작년과 같다고 말할 수 없지만 나에게는 올해 이 만큼의 커피 맛으로도 흡족하고 무엇보다 한국으로 다시 들여와 우리 손님들께 소개할 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하다. 


달달한 꽃향에 살구, 블랙티가 연상되는 플레이버, 설탕을 넣은 것 같은 단맛이 마음에 든다. 품종은 게이샤, 워시드 가공이다. 올해는 날마다 마음껏 드실 수 있도록 더 좋은 가격으로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1.

It was only last year that I discovered this farm. While participating in the 2022 CoE competition as a judge, I had the opportunity to taste Maximo's coffee, and it led me to make an instant decision to secure a winning bid. I vividly remember staying up late into the night, creating a buzz by posting updates on Instagram as if I were live broadcasting the judging process, enthusiastically sharing the joy of finding a coffee that customers would truly appreciate. Of course, given the nature of the competition, farm information was not disclosed. Upon returning to Korea, all that was left to do was eagerly await the auction day.


This year, Bello Horizonte secured the 8th position in the Cup of Excellence competition. Throughout the four-day CoE evaluation in Lima, I secretly wished for Máximo's farm to achieve commendable results. Once the judging concluded, and the rankings for the winning coffees were announced, it became apparent that many farms from last year's top list were absent this year. Then, to my delight, I spotted that familiar name! Despite the challenges faced by Peruvian farms due to unfavorable weather conditions, it was heartening to see Máximo's coffee still making it to the top 10.


The farmer, Mr Maximo says, when Songdo Coffee won the bid for Bello Horizonte coffee, it marked his first coffee export. They shared that the proceeds from the coffee covered all their expenses. Despite having little more than coffee trees and a small house, Máximo mentioned having enough money. Additionally, electricity was recently installed at the farm. Bello Horizonte Farm's annual parchment production is less than 1 ton. Accessing the farm is challenging, with flights from Lima only available on Sundays and Wednesdays. Due to a scheduling conflict during my Lima journry, I had to postpone my visit to the farm until next year.


The following excerpt is from a card introducing the winning coffee from Bello Horizonte last year:


“You can witness the horizon on the way to the farm. The temperature remains consistently cool throughout the year, especially in the mornings and evenings. My family and I collectively deliberated on a name for the farm, considering Alto Lurín, Buenos Aires, and Bello Horizonte. After much discussion, we settled on naming it Bello Horizonte in 2005." - Farmer "MAXIMO MUÑOZ"


Bello Horizonte Farm is situated in the Junin region of Peru, west of Lima, the capital. The horizon visible on the way to the farm likely extends to the expansive Pacific Ocean bordering Lima. The mere thought of the horizon beyond Lima, visible from the highland farm beneath the sky, is truly astonishing. Fertile soil, a cool climate, and a breathtaking horizon, combined with the family's dedicated work in cultivating coffee trees for years, undoubtedly contribute to making this coffee exceptional.


2.

We are thrilled that Songdo Coffee can once again present Bello Horizonte coffee this year. To participate in CoE, coffee must be submitted within a specified period. This particular coffee was additionally produced shortly after Mr. Maximo submitted his coffees for CoE, and I brought the remaining coffee to Korea. We imported everything even the last 50g. Coffee is an agricultural product, and although I can't claim it's identical to last year's, I am content with the taste this year, and most importantly, grateful that we can bring it back to Korea and share it with our customers.


I appreciate the sweet, flowery scent, the flavor reminiscent of apricot and black tea, and the sweet taste resembling added sugar. The variety is Geisha, processed with the washed method. This year, we are pleased to introduce it at a more favorable price so that you can enjoy it to your heart's content every day.